지난공연

 

대전시립무용단 제62회 정기공연 '덕혜(德惠)'

공연 상세 안내
장 소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날 짜 17/04/27~17/04/28
시 간 19:30
티 켓 R석 20,000원 S석 10,000원 A석 5,000원
관람등급 8세 이상 입장 가능합니다
공연문의 042)270-8352~5
주최/주관 대전시립무용단 /
대전광역시
  • 공연정보
  • 관람예절
  • 유의사항




무거운 역사 속에 박제되어 있던 조선의 마지막 공주!


슬픈 역사 속에서 처절한 삶을 살아야했던 덕혜옹주의 삶을 통해 117년 전의 국치(國恥)

다시 들여다보고 다시금 상기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을 이 작품에 담았다.

 

prologue . 족 쇄. 足鎖

 

내 발을 옥죄고

다시 내 온몸을 옥죄는

이 속병은 업일까, 업보의 족쇄인걸까,

 

차디찬 쇠창살이 앞을 막아 선 이 그늘진 공간은

어쩌면 나라를 잃었던 그날부터

나에게

또 우리에게

아프게 채워진 족쇄였나 보다.

 

옴짝도 못한 채 끌려가야 했던 서글픈 인생길처럼... .

 

1 . 너무도 아련한...

 

조선의 마지막 황녀는

예뻤고 사랑스러웠으며

나라를 빼앗긴 고종에게는 낙이자 웃음이었다.

 

하지만

그 행복했던 시간은 그리 길지 않았으니

덕혜의 나이 여덟..,

마치 앞으로 닥칠 질곡의 삶을 예고하는 마냥

의문스럽고 갑작스럽게 고종이 승하하게 된다.

 

돌아보면

그 짧은 시간만이 유일한 위로이자 안식..,

그렇게 그녀에게는

 

너무도 아련한 기억이었던 것이다.

 

 

 

2 . 얼어붙은 봄...

 

그 해..,

이르게 찾아올 것처럼 잠시 따스하던 봄 햇살은

다시금 겨울 끝자락에 얼어붙었다.

 

마치 열 넷..,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유학이라는 허울에 칭칭 동여매어진 채

볼모로 인질로 내 나라 내 민족과 헤어져

머나먼 일본으로 떠나야 했던 덕혜처럼... .

 

얼어붙은 봄 마냥

그렇게 덕혜의 삶도 모진 한파에 휘말리고 있었다.

 

3 . 혹독한 시련...

 

늘 고난은

추스를 겨를 없는

빼곡한 협곡처럼 들어차 있고,

 

늘 시련은

끝도 없이 펼쳐진 망망대해처럼

어둡고 깊숙하게 발밑에 놓여있다.

 

정략적인 일본 백작과의 결혼도

결코 행복하지 않았던 결혼생활의 파탄도

어렵게 낳았던 하나뿐인 딸의 죽음도

그렇게 덕혜의 심신을 피폐하게 만들었을 터..,

 

늘 그녀를 괴롭히던 조현병으로 남아

협곡처럼 망망대해처럼 삶을 갉아대고 있었던 것이다.

 

4 . 나를 모른다 하오...

 

빼앗겼던 나라를 되찾은

해방의 벅찬 기쁨과 목매인 함성은

현해탄 너머 먼 곳까지 울림이 되어 메아리치는데도

 

여전히 덕혜는

조국으로 모국으로 돌아갈 길 요원하다.

이미 나라는 그녀를 버렸기 때문이다.

 

그래서였을까...

소설 속 작가는 이렇게 노래했다.

 

내 속으로 낳은 아이마저 나를 모른다 하오.

나와 살을 섞은 남자도 나를 모른다 하오.

나를 낳은 나라도 나를 모른다 하오.

 

 

5 . 오랜 염원...

 

그로부터

강산이 바뀌고 또 바뀔 즈음

비로소 덕혜는 꿈에 그리던 조국의 땅을 밟게 된다.

 

덕수궁의 꽃이라 사랑받던 어린 소녀에서

세월의 풍파를 거치느라 이미 지쳐버린 중년 여인이 되어..,

 

그러함에도

조국은 그녀의 마지막 안식이었고 마지막 자리였으며

그리고 오랜 염원이 이뤄지는 감격의 시간이었다.

 

 

 

연주장에 오실때에는

  • 공연시작 10분전에는 입장하여 주시고, 공연중에는 이동을 하지 않습니다.
  • 공연에 지장을 줄 어린이의 동반은 가급적 삼가 합니다.
  • 미취학 아동은 입장할 수 없습니다.
  • (단,놀이방 시설이 있는 공연장의 경우 놀이방을 이용하실수 있습니다.)

박수를 치실때에는

  • 교향곡이나 협주곡 등 악장의 수가 3~4악장으로 되어 있는 곡은 모든 악장이 끝난후에 쳐야합니다.
  • 성악의 경우 프로그램을 보면 3~4곡씩을 묶어놓고 있는데 한 묶음이 끝날때마다 치는것이 좋습니다.
  • 기악연주는 한 악장으로 되어 있거나 소품일 경우에는 곡이 끝날때마다 박수를 쳐도 됩니다.
  • 오페라의 경우 아리아나 이중창 등이 끝나면 박수를 치고 환호하는 뜻의 부라보를 외쳐 격려합니다.
  • 국악의 경우 집박하는 이가 입장할때부터 인사를 할 때까지 박수로서 음악을 요청하는 것이 좋으며,
    음악이 끝날때도 집박이 박을 치면 박수로 답례하는 것이 좋습니다.
  • 재청(앙코르)를 할때에는 지휘자,연주자가 퇴장한 후에도 박수를 보냅니다.

공연중에는

  • 공연중에는 혹시 실수가 있어도 소리내어 웃거나 야유를 하지 않습니다.
  • 휴대폰,호출기 등 통신기기는 공연에 지장을 주니 꺼주시기 바랍니다.
  • 공연장 내에 음식물을 반입할 수 없으며, 사진을 촬영하지 않습니다.
  • 꽃다발, 기타 선물 등은 공연이 끝난 후 돌아갈 때 전달합니다.
 

인터넷 예매

  • 공연 전일(오후 5시)까지 인터넷을 통하여 예매하시고, 공연 당일 공연장 매표소 인터넷 예매 창구에서 티켓을 수령하시면 됩니다. 공연을 예매하신 고객은 예매번호와 예약자의 신분증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등), 예매확인 결과 (인터넷 예약화면 프린터 등)를 제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공연 전일(오후 5시)까지 예매가 가능하며, 이후에는 인터넷 예매가 되지않으니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인터넷예매 : dmdt.artdj.kr
  • ※ 현장에서의 구입은 공연 당일날 공연시작 1시간 전부터 매표소에서 구입가능합니다.
  • ※ 일부 공연의 경우 예매 종료시점이 변경 될 수 있습니다.

예매 취소시 주의사항

  • 예매티켓 취소시 예매당일 24시 정각까지 취소 이외 (예매당일 24시 정각 이후부터)에는 취소수수료 10%가 부과됩니다.
  • ※ 단 취소일이 예매당일 이라도 공연일로 부터 7일 이내인 경우 취소수수료 10%가 부과됩니다.
  • 공연 전일(오후 5시)까지만 취소가 가능하며, 이후에는 취소가 되지 않습니다.
  • 구입하신 예매사이트를 통해서만 취소가 가능합니다.
  • 구입한 티켓의 일부분 취소, 날짜/시간/좌석등급/좌석위치 변경은 불가능합니다.
  • 행사상 문제로 인해 환불을 받으실 경우 별도의 수수료를 공제하지 않습니다.
 

(35204)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35 대전예술의전당 내   |    대표전화 : 042-270-8352~5   |   팩스번호 : 042-270-8359

Copyright 2019 All right reserved.

  • 무용단 페이스북 바로가기
  • 무용단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 무용단 인스타그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