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무용단 평창올림픽 축하공연
Name 무용단
Date 18/02/28

KakaoTalk_20180221_222839100.jpg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열기가 한창인 강릉올림픽파크 강릉아트센터에서 대전시립무용단은 21일 한국전통춤 ‘드고 나는 숨(Dance & Breath)’ 공연으로 무대를 화려하게 수놓았다. 

이날 강릉올림픽파크에는 컬링 준결승과 스피드스케이팅, 피겨스케이팅 등이 펼쳐져서인지 이른 아침부터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올림픽파크 바로 옆에 위치한 강릉아트센터에서도 올림픽 열기는 이어졌다. 공연은 무료지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는 티켓 예매는 오픈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매진됐을 정도로 높은 관심을 받았다. 다만 사전 예매기 때문에 노쇼(No Show)로 인해 빈자리가 곳곳에서 보였지만 공연 시간이 다가오자 현장 예매를 원하는 관람객들이 속속 그 자리를 메웠다.

이날 공연에서 시립무용단은 부채춤과 농민들이 일을 하면서 치던 농악의 모북에서 유래된 춤인 진도북춤, 무당춤의 연희적 요소를 예술적으로 승화시킨 창작춤인 대감놀이, 설장고 춤에서 가락과 춤사위를 이끌어 낸 신무용계통의 춤인 장고춤을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과거를 회상하고 현재를 느끼고, 미래를 향한 대전의 춤인 하늘의 소리 ‘천고’로 대미를 장식했다. 특히 관람객들은 부채가 꽃모양이 되는 부분에선 박수로 무대에 화답하는 등 무용단의 공연에 적극적인 반응을 보였다.

공연을 관람한 이상현(대구 거주) 씨는 “부모님과 아이들을 데리고 온 가족이 경기를 관람하러 왔다가 대전시립무용단의 공연을 보게 됐다”면서 “한국 전통춤인만큼 외국인들이 보면 정말 좋아했을 것 같다. 전통춤을 아름답게 표현해준 것 같아 자랑스러운 기분이 드는 무대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극찬을 아끼지 않는 관람객도 있었다. 강릉에 거주하면서 이번 문화올림픽을 통해 하루에 두 번씩 공연을 본다고 밝힌 김인복(60) 씨는 “지금까지 공연 중에 단연코 최고”라며 “하루에 두 편씩 3월까지 예매를 해놓고 꼭 보고 있는데, 지금까지 본 중에 최고다. 혼자보기엔 아까울 정도인 공연이었다. 다음엔 대전에 가서 시립무용단 공연을 두 세 번이라도 찾아보기로 결심했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지역을 대표해서 올림픽 축하공연 무대에 오르는 무용단을 축하하기 위해 김택수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강릉을 찾기도 했다. 김 부시장은 공연이 끝난 후 “역대 최대 규모의 동계올림픽에 대전을 대표로 우리 대전시립무용단이 한국 전통춤을 세계인에 선보여 무척 자랑스럽다”라며 “한국춤의 진수를 선보인 무대였다. 의미가 남다른 공연인 만큼 모두 자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단원들을 격려했다.




 

Total Record 286   |   3 / 29 Page
공지형 게시판 리스트
No Title Date
266 춤으로 그리는 동화 '콩쥐팥쥐' 18.10.19
265 대전시립무용단, 춤으로 그리는 동화 ‘콩쥐팥쥐’ 18.10.19
264 춤으로 그리는 동화 '콩쥐팥쥐' 18.10.19
263 '논개' 프리뷰 공연으로 만나다 18.03.09
262 김효분 대전시립무용단 예술감독 인터뷰 18.02.28
261 대전시립무용단 평창올림픽 축하공연 18.02.28
260 ‘논개’, ‘흥부전’… 대전시립무용단 공연 올해도 풍성 18.02.02
259 대전 춤사위 평창 달군다 18.02.02
258 대전시립무용단 평창 간다 18.02.02
257 대전시립무용단, 평창동계올림픽 간다 18.01.23

(35204)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대로 135 대전예술의전당 내   |    대표전화 : 042-270-8352~5   |   팩스번호 : 042-270-8359

Copyright 2019 All right reserved.

  • 무용단 페이스북 바로가기
  • 무용단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
  • 무용단 인스타그램 바로가기